> 정치

또 뚫린 군사경계…알고도 조치안했다

기사입력 : 2021-03-19 11:22:50 최종수정 : 2021-03-19 11:22:50

 

지난달 16일 동해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지역에서 잡힌 북한 남성이 월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남성은 잠수복과 오리발까지 착용하고 헤엄쳐 해안 철책 아래의 배수로로 경계지역까지 통과했지만 군은 감시장비를 통해 이 사실을 포착하고도 제때 조치를 취하지 않았었다. 

 

합동참모본부는 그 다음날 “이 남성은 해상을 통해 GOP(일반전초) 이남 통일전망대 부근 해안으로 올라와 해안 철책 하단 배수로를 통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하고 바다를 헤엄쳐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통과한 뒤 배수로를 통해 경계지역을 통과했다는 것이다. 20대 초반의 이 남성은 조사 과정에서 귀순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군은 해안으로 올라온 이 남성을 감시장비 및 폐쇄회로(CC)TV 카메라를 통해 총 10차례 포착하고도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색에 나선 것은 이 남성이 GOP 철책으로부터 약 5km 떨어진 강원 고성군 민통선 검문소 폐쇄회로TV(CCTV)에 포착되고 나서였다. 합참은 “작전 절차에 따라 작전 병력을 투입하여 민통선 북방에서 오전 7시 20분 신병을 확보했다”고 설명했지만 CCTV에 포착된 시점으로부터도 3시간이 지나서였다. 이 남성은 검거 당시 동해안 7번 국도를 따라 걷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은 이전 발생한 여러 차례의 비상식적인 귀순 사태와 마찬가지로 육군 22사단 관할 지역에서 벌어졌다. 이 지역에서는 2012년 북한군 병사가 초소 문을 두드려 귀순 의사를 밝혔던 이른바 ‘노크 귀순’이 발생했던 곳이다. 지난해 11월에는 북한 남성이 철책을 넘어 귀순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 사건 이후 군은 22사단 지역 내 철책 감지센서 일부 장비에 대한 보수까진 마친 상태다. 올해에만 추가로 50여억원을 투입해 22사단의 과학화경계시스템을 보강한다는 예정이었다.

 

이번 귀순 사태는 수풀이 우거진 산악 지역이 아닌 해안 지역에서 발생했다는 점이 앞선 두 차례의 귀순 사태와도 차이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합참은 “현재까지 해당부대 해안경계작전과 경계 시설물 관리에 대해 확인한 결과, 해당 인원이 해안으로 올라온 이후 우리 군 감시장비에 몇 차례 포착되었으나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배수로 차단시설이 미흡했던 점을 확인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번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지상작전사령부와 합동으로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대책을 마련하여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었다.

 

[이정화 기자 2junghwa@kmenews.co.kr]

ⓒ 국민경제 상업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