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제

올해부터 지방공기업도 성평등 공시제 도입

기사입력 : 2021-03-19 15:45:19 최종수정 : 2021-03-19 15:45:19

 

올해 4월부터 지방공기업 직원의 성별 임금수준 등 정보가 공개될 예정이다. 그 목적은 남녀간 임금 차이를 줄이도록 유도하기 위해서이며 경력단절 여성을 채용한 기업에 주던 장려금은 240만원에서 최대 320만원으로 오를 것이다.

 

정부는 경제·사회 전반의 여성 차별을 줄이기 위해 5년마다 기본계획을 세우고 매년 구체적인 정책 시행계획을 마련하고 있고 지난달 19일 국무총리실 산하 양성평등위원회는 '2차 양성평등 기본계획 2021년 시행계획' 등을 심의했다.

 

올해 주요 과제로는 지방공기업 '성평등 관련 경영공시제' 도입이 제시됐다. 전체 지방공기업을 대상으로 성별로 임금 수준, 신규 채용, 직원 현황 등을 지방공공기관통합공시 홈페이지에 공개하도록 하는 것이다.

 

현재 이미 공공기관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들어가면 정부 산하 공공기관별로 남녀 각각의 평균 보수액, 직원 수, 평균 근속연수 등 정보를 볼 수 있다.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전체 공공기관 정규직의 평균 성별 임금 격차는 201721.1%보다는 다소 줄어든 19.9%.

 

따라서 정부는 성별 고용 정보 공개를 지방공기업까지 적용해 남녀 간 격차 줄이기를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현재 관련 시스템 개편 작업 중으로 오는 4월말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앙부처는 여성에 대한 '유리천장' 없애기에 주력한다. 인사혁신처에 '여성 고위공무원 임용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여성 고위공무원이 없는 부처에 임용계획을 세우게 하고 이행 실적을 점검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여성 고위공무원이 없는 부처는 올해 안에 최소 한 명 이상 임용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여성가족부 사업인 '새일여성인턴제'를 확대하는 방식을 통해서 여성 고용 지원도 강화한다. 이 사업은 기업이 경력단절 여성을 인턴으로 채용하면 3개월간 한달 80만원씩 총 240만원을 지원하는 제도다. 올해부터는 새일여성인턴제 지원 인원도 작년 6177명에서 올해 7777명으로 늘리며 채용한 인턴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고용장려금 80만원을 추가로 준다.

 

정부는 남녀평등 문화 확산 차원에서 교대·사범대 등 교원양성기관 교육 과정에 '성인지 교육' 과정을 필수로 편성하기로 했다. 성인지 교육은 양성평등 의식·감수성을 높이는 교육을 말한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양성평등 정책을 차질없이 이행해 여성의 고용 여건을 개선하고 불합리한 차별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송하민 기자 haminsong@kmenews.co.kr]

국민경제 - 상업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